고객만족센터
  • 올패스
  • 교수진
  • 전체강좌
  • 수험정보
  • 무료특강
  • 교재구매
    • 2차 D-
    • 1
    • 4
    • 0
    • 1차 D-
    • 0
    • 7
    • 8
  • 법무사 서울법학원

제목 : 밑에 11109 질문에 대한 추가 질문입니다.
번호 : 0 | 작성자 : 1***********a | 조회 : 4783 | 작성일 : 2024/04/25 01:22:23
교수님 답변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다만, 추가로 궁금한 점이 생겨서 여쭤봅니다.    
    
    
----------------------------------------------------------------------------------------------------------------------------------------------------------------------------------------------   
  
답변 1에 대하여. 이해했습니다.     
    
----------------------------------------------------------------------------------------------------------------------------------------------------------------------------------------------   
    
답변 2에 대하여. 배당요구종기까지 배당요구신청서등 서면을 제출하는 방식 등을 적법한 배당요구라고 한다면, 추심명령의 경우 제3채무자가 공탁을 하여 배당절차가 개시된 이후에라야 비로소 배당요구가 가능한 것일까요?    
    
그렇다면 추심신고하기전인 추심채권자에 대하여 그 외에 다른 채권자로서는 배당요구를 하고 싶어도, 제3채무자가 이미 돈을 지급하여 배당절차 자체가 개시되지도 않은 마당에.... 물리적으로 배당요구 자체를 아예 할 수 없으므로 따라서 다른 채권자로서는 추심채권자보다 서둘러서 추심을 했어야 했고 혹은 채무자의 다른 재산에 강제집행하는 것 말고는, 당해 채권 추심에 있어서 채권을 회수할 길은 정녕 없다고 보는 것이 맞을까요?    
    
----------------------------------------------------------------------------------------------------------------------------------------------------------------------------------------------   
    
답변 3에 대하여. 추심명령의 경우엔 추심 신고전 압류, 가압류명령 신청만으로는 적법한 배당요구로 볼 수 없고, 집행공탁을 한 경우엔, 압류, 가압류명령이 공탁 후에 제3채무자에게 송달되어 사유신고서에 기재되는 등 이를 알 수 있었다면 압류, 가압류만으로도 배당요구로 인정(cf. 알 수 없었다면 그 반대) 할 수 있다는 취지인 것이지요?     
    
----------------------------------------------------------------------------------------------------------------------------------------------------------------------------------------------   
    
답변 4에 대하여. 압류경합의 경우 경합채권자의 청구가 없는 경우에는 법 제248조 3항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공탁할 의무는 없고, 다만, 법 제248조 1항에 따라 권리로써 공탁할 수 있다고 하셨고, 경합채권자의 청구가 있는 경우에는 법 제248조 3항에 따라 전액을 공탁하여야 한다고 하셨는데, 여기서 “청구”란 제3채무자에게 돈을 청구하는 일체의 행위(ex. 문자로 돈을 달라고 보내거나 공탁하라고 독촉하는 행위)를 의미하는 지요?     
    
한편, 제3채무자가 추심채권자 중 한 사람에게 임의로 변제하거나 일부 채권자가 강제집행절차 등에 의하여 추심한 경우, 제3채무자는 이로써 공탁청구한 채권자에게 채무의 소멸을 주장할 수 없고 이중지급의 위험을 부담한다. 그런데 「민사집행법」 제248조 제3항에서 정한 공탁의무는 민사집행절차에서 발생하는 제3채무자의 절차협력의무로서 제3채무자의 실체법상 지위를 변경하는 것은 아니다. 또한 공탁의무를 부담하는 제3채무자가 추심채권자 중 한 사람에게 임의로 변제하거나 일부 채권자가 강제집행절차 등에 의하여 추심한 경우에도 제3채무자는 공탁청구한 채권자 외의 다른 채권자에게는 여전히 채무의 소멸을 주장할 수 있다. 고 말씀하셨는데..    
    
그렇다면 제3채무자의 공탁의무는 절차협력 의무에 불과하여, 공탁을 하건 말건 그건 제3채무자의 자유의지에 의한 선택이고, 다만 경합채권자의 청구가 없어도 공탁(권리공탁)할 수 있고, 만약 청구가 있다면 전액 공탁해야 하는데, 공탁을 해서 면책의 효과를 받을지 아니면 공탁을 안해서 이중지급의 위험을 부담할지는 그것도 제3채무자의 선택인 것이고,    
또한 제3채무자가 설령 일방 채권자의 추심에 의해 편파 변제를 하더라도, 다른 채권자에게 여전히 채무의 소멸을 주장할 수도 있다. 로 해석하면 될까요?     
    
----------------------------------------------------------------------------------------------------------------------------------------------------------------------------------------------   
    
답변 5에 대하여. 이해했습니다.     
    
-------------------------------------------------------------------------------------------------------------------------------------------    
    
교수님의 열정적인 강의에 감사드리며, 또한 보잘 것 없는 질문에 상세히 답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전글 - 답변입니다.2024-05-13
다음글 - 답변입니다.2024-04-30

목록 답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