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상담안내
02-3489-9400
> 수험정보 > 수험뉴스 > 기타 수험뉴스

제목   대기업 41% "상반기 채용계획 있다"
No : 6        작성자 :   PmgAdmin_관리자       작성일 : 2005/03/04 11:07:59     조회 : 13689  

  대기업 41% "상반기 채용계획 있다"

 
  리크루트, 296곳 조사
-금융·유통·전기전자·유화 등 분야 많아
-"채용 때 면접 비중 높이거나 유지" 53%
 
 

취업 포털 코리아리크루트가 최근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업체(296곳)의 40.9%인 121개 기업이 상반기 중 채용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의 총 채용예정 인원은 3200명에 이른다.

63개 업체는 아직 채용 계획을 확정하지 않았으며 112개 업체는 상반기 채용 계획이 없었다.

업종별로는 금융업(보험업 포함).유통업과 석유화학.전기전자 분야의 채용 계획이 많았다. 그러나 대부분의 기업이 20~30명 정도의 소규모 채용을 계획하고 있고 풀무원.대한펄프.신한금융지주회사 등 응답 업체의 17%는 사람이 비면 수시로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부분의 응답 업체는 면접을 중시키로 했다. 다섯 곳 중 두 곳은 채용 심사기준 가운데 면접의 비중을 50% 이상 두겠다고 밝혔으며 53%의 기업은 지난해보다 면접시험의 배점을 높이거나 유지하겠다고 답했다.

기업 특색을 살린 면접 계획도 눈에 띈다. 진로는 자기소개.토의 등을 하는 기존 방식 외에 심사위원들과 함께 술자리를 갖는 음주면접을 하며, 한 제과업계는 지원자들에게 여러 제품의 맛 테스트도 실시할 계획이다. 금융권은 대부분 일정 기간 합숙 면접을 할 예정이다.
코리아리크루트 이정주 대표는 "면접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각 기업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면접방법이 개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어떤 상황이더라도 ▶질문에 답할 때 끝맺음을 명확하게 하고▶비속어.채팅용어 등을 사용하지 않는 등 기본사항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중앙일보 2005.3.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