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채용정보 > 업종별 채용정보

교섭단체

  • 작성일
  • 2011-01-27
  • l
  • 16:15
국회에서 정당 소속 의원들이 개개인의 주장 혹은 소속 정당의 의견을 통합하여 국회가 개회되기 전 반대당과 교섭, 의견 조정을 하기 위해 구성하는 의원단체. 국회의 시민권으로 불린다.
하나의 정당으로 교섭단체를 구성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복수의 정당고 무소속이 연합해 교섭단체를 만들 수도 있다.
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국회 총무회담에 참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국고보조금 지원도 늘어나는 등 갖가지 혜택이 주어진다.
교섭단체는 또한 매년 첫 번째 임시회와 정기회에서 40분씩 연설을 할 수 있고, 예결 특위 위원 배정 권한을 갖는다.
이 밖에도 국회 운영 및 의사일정 협의, 위원회 위원 선임 및 개선 요청, 발언자의 수?발언시간 및 발언순서 협의 등을 담당한다.
우리나라에서는 교섭단체 구성 요건이 당초 국회의원 20인 이상이었지만 6~8대 국회 때 10인으로 완화됐다가 유신체제의 9대 국회부터 다시 20인으로 바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