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만족센터

교육뉴스 Home > 커뮤니티 > 교육뉴스


제목 : 전남교육청 "광양제철고 내년 일반고 전환 어렵다"
번호 : 1 | 작성자 : 운영자 | 조회 : 9 | 작성일 : 2020/08/01 09:16:14
송고시간2020-07-31 17:39


학교운영위 자문 없이 자사고 취소 신청…"위법 소지"




(무안=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의 유일한 자립형 사립고인 광양제철고의 일반계 고교 조기 전환이 내년에는 추진하기 어렵게 됐다.

전남도교육청은 광양제철고등학교의 2021학년도 일반고 전환이 어렵다는 사실을 학교 측에 통보했다고 31일 밝혔다.

광양제철고는 모기업인 포스코의 법인 전입금 축소로 학교의 재정 상황이 악화하자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하고 도교육청에 자율형 사립고 취소 계획서를 제출했다.

일반고 전환을 하려면 학생과 학부모, 동문 등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한 뒤 학교운영위원회의 자문을 받아야 하지만, 정족수 미달로 회의가 열리지 않았다.

도교육청은 운영위원회의 자문을 거치지 않으면 위법의 소지가 있고 내년도 입학 일정이 촉박하다는 이유를 들어 학교 측에 서류를 보완할 것을 통보했다.

특히 지역 인재를 양성해 기업 성장과 지역 발전을 도모한다는 건학 이념과 맞지 않는다는 지역사회 여론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광양제철고의 일반고 전환은 2022학년도에 다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전남교육청은 문재인 정부의 자율형 사립고 일반고 전환 정책 기조에 따라 광양제철고의 일반고 전환에 대비, 지원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일반고로 전환하면 교육부에서 3년간 10억원을 지원하는데 도교육청은 학교 운영비와 교육환경개선 사업비 등을 추가로 줄 방침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광양제철고가 일반고로 전환될 경우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지정, 교육과정의 특성화 등을 통해 지역사회 거점학교로서 위상이 유지되도록 지원하겠다"며 "기존 재학생들에 대해서는 졸업 시까지 입학 당시 계획된 자사고 교육과정이 보장돼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출처: 연합뉴스
목록
isms k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