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만족센터

교육뉴스 Home > 커뮤니티 > 교육뉴스


제목 : 최영규 전북도의원 "학교 급식실에 친환경 세제 써야"
번호 : 1662 | 작성자 : 운영자 | 조회 : 39 | 작성일 : 2020/07/01 10:49:48
송고시간2020-06-30 16:12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지역 일부 학교가 식기 세척에 강한 염기성 물질인 수산화나트륨이 사용하고 있어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영규(익산 4) 전북도의회 의원은 30일 "도내 학교 127곳이 수산화나트륨이 함유된 식기 세척제를 사용하고 있다"면서 즉각적인 점검을 주문했다.

조사 결과 도내 학교 127곳이 함유량 5% 미만의 수산화나트륨을 쓰고 있다.

또한 247곳과 261곳은 각각 염기성 세척제와 중성 세척제를 사용 중이다.

최 의원은 "급식기구 세척제와 헹굼 보조제는 복지부 고시 '위생용품의 규격 및 기준'에 적합한 제품을 용법에 맞게 써야 한다"며 "월 1회 이상 세척제 잔류 여부를 검사해 학생 건강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급식 현장만큼은 단 1%도 수산화나트륨이 포함되지 않은 친환경 제품을 쓰도록 적극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수산화나트륨은 흔히 양잿물이라 불리며 함유량이 많으면 세척력이 강해진다.

* 출처: 연합뉴스
목록
isms k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