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uspa - 스파패스

장바구니조회 주문내역조회 이용안내 사이트맵 고객문의

인기 검색명:

전화번호
1:1 원격지원 서비스
Home > 입사전략 > 취업 뉴스
제목   일자리 없고 돈 없어 '굶는 20대'…결식률 가장 높아
No : 384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2013/02/04 09:07:04     조회 : 2687  

20대 젊은이들이 매달 4끼는 굶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통계청의 '2012 양곡연도 양곡소비량 조사'의 부가조사를 보면 20대 후반(25~29세)은 월 3.8끼를 굶어 모든 연령층 중 결식 횟수가 가장 많았다. 20대 초반(20~24세)은 월 3.7끼를 걸렀다.
통계청은 식사 대신 어떤 식품도 전혀 먹지 않는 것을 결식으로 본다. 우유나 과일 한 쪽만 먹어도 식사로 집계된다.
부모가 밥을 챙겨 먹이는 10세 미만에선 결식 횟수가 월 1회가 채 안 됐다. 그러나 사회 활동이 늘어나는 10대 후반(2.0회)에 높아진 뒤 20대 후반(3.8회)에는 정점을 찍었다.
생활이 안정되는 30대 초반(3.2회)부터는 감소해 30대 후반(2.8회), 40대 초반(1.8회) 등 나이가 많아질수록 밥 굶는 횟수가 감소했다.
성별로 보면 20대 후반 여성이 월 4.5회 굶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결식 횟수가 가장 많았다. 20대 초반 여성은 4.0회 식사를 하지 않았다.
남성은 20대 초반이 끼니를 많이 걸렀다. 이들의 결식 회수는 월평균 3.3회이고 20대 후반에선 월 3.1회였다.

보건복지부 '2011년 국민건강통계'를 보면 20대의 아침식사 결식률은 37.4%로 전체 연령층(20.3%)보다 훨씬 높다.
점심식사 결식률은 20대(12.3%)가 전체(6.4%)의 배에 달하며 저녁식사도 20대(4.8%)가 전체(3.7%)보다 높다.
결식률은 1일전ㆍ2일전 아침식사 여부에 '아니오'로 응답한 대상자 수를 전체로 나눈 비율이다. 복지부의 건강영양조사는 커피나 우유를 섭취해도 본인이 '끼니를 굶었다'고 생각하면 결식으로 간주한다.
보건사회연구원 김미숙 연구위원은 20대의 결식횟수가 두드러지는 것은 이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김 연구위원은 "20대는 구직활동 중이거나 계약직인 경우가 많고, 부모와 동거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월소득이 낮다"며 "제한된 소득에서 주거비, 교통비 등 꼭 필요한 비용을 빼면 남는 돈이 없어 식비를 줄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0대가 다이어트 때문에 일부러 밥을 먹지 않는다는 해석은 원인의 일부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통계청에 따르면 20대 취업자 수는 지난해 12월 8만5천명 줄어 8개월 연속 감소했다. 20대 초반에서는 8만4천명 늘었지만 20대 후반이 16만9천명 감소해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주취업 연령대의 취업난이 심각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목록
ksnet isms 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영민 E-MAIL 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영민 E-MAIL 닫기 닫기 에듀스파 남부고시온라인 임용고시온라인 합격전략연구소 북스파 로스파 박문각어학원온라인 서울문화재아카데미 스파패스 GoodHRD 매경TEST 중개사온라인 남부경찰온라인 강남고시온라인 주택관리사 온핸드 모바일에듀 행정사아카데미 KLA 잡스터디 박문각고시학원 남부고시학원 종로고시학원 강남고시학원 남부경찰학원 노량진중개사학원 박문각어학원 박문각TV 임용고시학원 고시기획 박문각출판 박문각에듀스파 한성아카데미 주택관리사 박문각편입학원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