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채용정보 > 업종별 채용정보

양적 완화 (QE, quantitative easing)

  • 작성일
  • 2013-09-17
  • l
  • 18:11

<경제>중앙은행이 통화를 시중에 직접 공급해 신용경색을 해소하고, 경기를 부양시키는 통화정책

초저금리 상태에서 경기부양을 위해 중앙은행이 시중에 돈을 푸는 정책으로, 정부의 국채나 여타 다양한 금융자산의 매입을 통해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것이다. 이는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조절하여 간접적으로 유동성을 조절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국채나 다른 자산을 사들이는 직접적인 방법으로 시장에 통화량 자체를 늘리는 통화정책이다. 자국의 통화가치를 하락시켜 수출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주목적이다. 통화량이 증가하면 통화가치가 하락하고, 원재 가격이 상승하여 물가는 상승한다. 한 나라의 양적 완화는 다른 나라 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예를 들면 미국에서 양적 완화가 시행되어 달러 통화량이 증가하면 달러가치가 하락하여 미국 상품의 수출경쟁력은 강화되나,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여 물가는 상승하며, 달러가치와 반대로 원화가치(평가절상, 환율하락)는 상승한다.

2001년 3월 일본은행이 장기간의 침체를 벗어나기 위해 처음으로 도입하였다. 미국은 2008년 리먼브러더스 파산 사태 이후 그해 11월과 2009년 3월, 그리고 2010년 11월(2011년 6월 QE2 종료) 등 두 차례의 양적 완화를 시행한 바 있다. 그러나 두 차례의 양적 완화는 실물경기 회복에 기대만큼 미치지 못했고, 이로 인해 미 연방준비위원회는 2011년 9월부터 장기 국채는 사들이고 단기 국채는 파는 오퍼레이션 트위스트로 전환하였다.

미국은 이후에도 경제 불안이 계속되자 2012년 9월 13일(현지시간)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는 매달 400억 달러 규모의 주택저당증권(MBS : mortgage backed securities)를 사들이고 0% 수준의 기준금리를 2015년 중반까지 유지하기로 한다는 3차 양적 완화(QE3)를 발표하였다. 하지만 2012년 12월 연준은 3차 양적 완화 확대 정책을 다시 발표하였다. 이에 따르면 연준은 단기채를 매각하고 장기채를 매입하는 오퍼레이션 트위스트(OT)가 2012년 말 종료됨에 따라 2013년 1월부터 OT 규모와 동일하게 매달 450억 달러의 국채를 추가 매입하여 MBS와 함께 매달 850억 달러의 자금을 풀어 통화공급량을 늘리고, 사실상의 제로금리 정책을 실업률이 6.5% 이하로 떨어지거나 인플레이션이 2.5% 이상 오를 때까지 무기한 시행하기로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