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채용정보 > 업종별 채용정보

2030세대 40%는 사회진출 전부터 채무자

  • 작성일
  • 2013-11-27
  • l
  • 21:20

 우리나라 2030세대 10명 가운데 4명은 직장을 구하기도 전에 빚을 져 본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지난 19∼25일 20∼30대 남녀 1천77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39.1%(693명)가 '사회진출 전 빚을 진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그 금액은 평균 1천564만원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빚 규모별로 살펴보면 1천만∼2천만원(28.7%), 500만∼1천만원(23.8%), 2천만∼3천만원(14.4%), 100만∼300만원(9.7%), 300만∼500만원(8.7%), 3천만∼4천만원(6.4%) 순으로 나타났다.
빚을 진 이유는 '학자금 대출 등 학업 관련비'가 77.1%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으며 '취업 준비'(5.5%), '식비·차비 등 생활비'(4.9%), '주거 비용'(2.3%), '차량 구입'(1.2%), '부모님 부양'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돈을 빌린 곳은 '정부'(54.7%·복수응답), '제1금융권'(33%), '제2금융권'(14.3%), '가족 등 친척'(9.1%), '카드 연체'(6.5%), '대부업체'(5.5%) 등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